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美 블록체인 스타트업 서클, 스테이블 코인 만든다

서클 "법정화폐의 토큰화가 목표"
가격 안정성을 갖춘 암호화폐, 글로벌 금융계약과 서비스 가능케 해

  • 박선우 기자
  • 2018-09-27 12:55:45
美 블록체인 스타트업 서클, 스테이블 코인 만든다

미국 블록체인 기업 서클(Circle)이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 ‘USD코인’(USDC)을 공개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서클의 공동창업자인 션 네빌(Sean Neville)과 제레미 알레어(Jeremy Allaire)는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서클의 USD코인은 컨소시엄인 센터(CENTRE)를 통해 개발됐으며, 달러의 가치를 전달하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테이블 코인은 달러와 1대 1로 연동된다. 사용자가 은행 계좌에 달러를 예치하면 그 금액만큼 USDC를 발행받는 방식이다. 반대로 사용자는 USDC를 달러로 환전할 수도 있다.

USDC는 서클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폴로닉스를 비롯해 암호화폐 거래 데스크인 서클 트레이드 등 20곳 이상의 거래소에서 거래된다. 또한 이더리움의 ERC-20을 지원하는 거래소와 지갑에서도 USDC 거래가 가능하다.

서클은 스테이블 코인을 통해 법정화폐를 토큰화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서클은 “암호자산과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면 전 세계적으로 즉시 안전하게, 저렴한 비용으로 가치를 교환할 수 있다”며 “가격이 안정적인 암호화폐는 인터넷 세상에서 강력한 글로벌 금융계약과 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를 위해 누구나 사용·구축이 가능하고 중앙 집중식으로 관리할 수 없는 레이어(층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모든 사람들을 연결하는 보다 효율적이고 포괄적인 글로벌 시장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믿는다”며 “개방성과 공유성을 특징으로 하는 세계 경제의 미래는 소수의 선택된 이들이 아닌 모두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클은 암호화폐 담보 대출 서비스 업체 블록파이(BlockFi) 등과 협력해 임대와 투자, 결제 분야에서 스테이블 코인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선우기자 blacksu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