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암호화폐 채굴기업 비트메인,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 신청서 제출

상장주관사 CICC…2017년 매출과 EBITDA 모두 급증해
지난해와 올해 시리즈 A와 B 투자 유치 진행

  • 심두보 기자
  • 2018-09-27 06:36:41
암호화폐 채굴기업 비트메인,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 신청서 제출
출처=비트메인 홈페이지

중국 베이징 기반의 암호화폐 채굴업체인 비트메인이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 신청서를 공식적으로 제출했다.

26일(현지시간) 비트메인이 제출한 신청서에 따르면, 비트메인은 상장을 위해 증권거래소 주식선물위원회가 요구하는 정보를 공개했다. 중국국제금융공사(CICC)는 상장 주관사로 이름을 올렸다. 다만 구체적인 상장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신청서에는 그간의 비트메인의 성장 스토리가 담겨 있다. 2015년 1억3,730만달러(1,533억원)이던 매출은 2017년 25억1,770만달러(2조8,110원)로 크게 증가했다. 연평균 성장률 328.2%에 해당하는 성장세다. 지난해 감가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11억5,210만달러(1조2,863억원)에 달한다.

ASIC 칩(주문형 반도체)의 강자 비트메인은 블록체인 생태계의 개척자인 점을 강조했다. 또한 연구와 개발에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반도체 공급망에 강력한 파트너를 두고 있다는 점도 앞으로의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2015년 6,000명에 그쳤던 비트메인의 고객은 올해 6월 말 기준 80,000명 수준에 이르렀다. 중국, 미국, 유럽 등이 주요 시장이며, 고객들은 암호화폐와 인공지능(AI)에 관심을 두고 있다.

비트메인은 지난해 8월 5,000만달러의 시리즈 A 투자를 받았다. 이어 올해 6월 2억9,270만달러의 1차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7월 4억4,205만달러의 2차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공동창업자인 잔 커튀안과 우 지한이 각각 61%와 22.9%의 비트메인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비트메인은 총 4개의 기술회사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심두보기자 shim@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