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ABF in Seoul]박성준 동국대 센터장 "블록체인법학회가 블록체인 거버넌스 논의 이끌어야"

‘ABF in Seoul’ 부대행사 '블록체인법학회 학술대회'서 강연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산업에 꼭 필요한 요소...정부 시각 변해야"

  • 민서연 기자
  • 2018-11-01 10:52:57
[ABF in Seoul]박성준 동국대 센터장 '블록체인법학회가 블록체인 거버넌스 논의 이끌어야'

“우리 정부도 블록체인의 중요성은 인정합니다. 블록체인 예산을 7,900억원까지 확보했습니다. 문제는 우리 정부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자꾸 분리 시킨다는 거에요”

지난달 31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개최한 ‘ABF in Seoul 2018’에서는 블록체인법학회의 학술대회도 열렸다. 첫 번째 강연을 맡은 박성준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은 정부의 정책에 아쉬움을 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센터장은 “정부 입장은 암호화폐를 강력히 규제하면서 블록체인을 육성하겠다는 것인데 암호화폐를 규제하면 블록체인 산업도 육성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소를 정부 지정 벤처기업에서 제외한 것이 안타깝다”며 “사실 암호화폐 거래소는 자본유통 시장, 코스닥과 같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센터장은 “암호화폐는 퍼블릭 블록체인의 채굴에 대한 보상으로써 채굴자의 동기부여 역할을 할 뿐 아니라, 디지털 자산의 가치저장 및 지불을 가능하게 만들어 초기 암호경제 참여자들에 대한 인센티브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체인의 원천기술은 합의 알고리즘인데, 한국에서는 블록체인 하면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떠올린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10년 전의 이야기일 뿐이고 현재의 우리가 나눠야 할 담론은 합의 알고리즘을 비롯한 기술동향”이라고 강조했다.

박 센터장은 지분증명(PoS), 위임지분증명(DPoS) 등 현재 블록체인의 합의 구조들이 완전한 탈중앙화라고 말하기 어려운 만큼 “완전한 탈중앙화 거버넌스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자신이 연구하고 있는 ‘앤드어스 체인(Anduschain)’도 소개했다. 그는 “DeB 합의 알고리즘을 통해 채굴기회의 공정성과 균등성을 유지해 완전한 탈중앙화를 유지하고 채굴과 암호화폐의 발행을 분리시켜 현재 규제당국이 우려하는 문제점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준 센터장은 “한국은 블록체인 진흥 정책을 통해 블록체인 강국이 돼야 한다”며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거버넌스 논의에 있어 그 주체가 블록체인법학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민서연기자 minsy@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