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펀드형 토큰' 논란 지닉스, 결국 거래소 폐쇄

"펀드 상품 출시 관련 이슈로 거래소 운영 어려워…23일 지닉스 모든 서비스 종료"
펀드형 토큰 ZXG 1호도 판매 중지, 이더리움으로 반환 예정
"금융당국 압박으로 원활하게 운영되기 어려운 상황에 책임 통감"

  • 원재연 기자
  • 2018-11-09 14:28:29
'펀드형 토큰' 논란 지닉스, 결국 거래소 폐쇄

한·중 합작 암호화폐 거래소 지닉스(Zeniex)가 오는 23일 폐쇄된다.

9일 지닉스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3일 자로 지닉스의 모든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지닉스 측은 “최근 불거진 암호화폐 펀드 상품 출시와 관련된 이슈로 인해 대내외적으로 충분히 협의한 결과, 앞으로 지속적인 거래소 운영이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며“23일 부로 모든 서비스를 종료하기 때문에 이후에는 더 이상 지닉스에서 암호화폐를 확인할 수 없으니 서비스 종료일 이전까지 보유 암호화폐를 출금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닉스가 판매한 암호화폐 펀드 ‘ZXG 1호’를 금융상품으로 판단, 이를 신고하지 않고 판매한 ‘미인가 영업행위’를 혐의로 들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지닉스는 지난 9월 크립토펀드 ‘ZXG 1호’를 상장했고, 이어 크립토펀드 2호 또한 10월에 선보일 계획이었다. 그러나 당국이 지닉스가 판매한 펀드형 토큰을 금융상품으로 판단해 조사에 들어가자 2호 출시를 전면 취소했다.

1호 펀드인 ZXG토큰을 타 거래소에 상장해 계속 운영하겠다는 기존 공지 또한 번복했다. 지닉스는 “금융 당국의 압박으로 원활하게 운영되기 어려운 상황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고심 끝에 ZXG토큰을 폐지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ZXG를 구입한 투자자들에게 매수 평균가에 준하는 이더리움을 반환하겠다고 공지했다.

최경준 지닉스 대표는 앞서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 근거지를 둔 것이 맞는 선택이었는지 의문이 들었다”며 “앞으로 거래소 운영에 대해 방향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