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디지털 자산시장 연합 출범…암호화폐 등 자산거래 위한 표준 마련

갤럭시 디지털, 팍소스 등 주요 멤버
거래·커스터디·AML 관련 표준 마련 나서
“공정한 디지털 자산시장 만드는 게 목표”

  • 박현영 기자
  • 2018-11-28 11:20:30
디지털 자산시장 연합 출범…암호화폐 등 자산거래 위한 표준 마련
출처=셔터스톡

금융 및 기술기업 10곳이 ‘디지털 자산시장 연합(ADAM·Association for Digital Asset Markets)’을 설립하고 암호화폐 등 디지털 자산 거래를 위한 표준 마련에 나섰다.

27일(현지시간) ADAM에 따르면 연합의 초기 멤버는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의 암호화폐 전문 상업은행인 갤럭시 디지털(Galaxy Digital), 글로벌금융기업 BTIC, 스테이블코인 PAX를 발행한 팍소스(Paxos), 디지털자산기업 GSR 등이다. 이들은 디지털 자산시장 참여자들을 위한 거래 표준을 만들기 위해 각 나라의 규제 당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표준안에는 거래를 비롯해 수탁(커스터디), 청산, 실명인증(KYC), 자금세탁방지(AML) 등에 관한 내용도 담길 전망이다.

최대 목표는 기존 법을 보완해 공정한 디지털 자산시장을 만드는 것이다. ADAM 측은 “규제 당국과 정책 입안자, 대중을 위해 디지털 자산시장의 투명성을 개선하고 시장 조작을 뿌리 뽑고자 한다”고 밝혔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전 CEO이자 ADAM 자문위원인 둔칸 니드라우어(Duncan Nederaue)는 “규칙은 모든 시장에 필수적”이라며 “200여 년 전 증권시장의 리더들이 NYSE 설립을 위한 규칙을 마련하기 위해 모였듯, 디지털 자산시장에서도 이와 비슷한 노력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암호화폐 시장의 표준을 마련하기 위한 단체로는 ‘글로벌디지털파이낸스(GDF·Global Digital Finance)’가 있다. 멤버로는 코인베이스, 서클, 컨센시스 등이 참여했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