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美 재무부, 불법 의심 암호화폐 주소 공개…익명성 흔들

미 재무부, 암호화폐 악용한 이란인 두 명 신상공개
블룸버그 "특정 주소와 사용패턴으로 개개인 확인"

  • 김연지 기자
  • 2018-11-30 10:32:56
美 재무부, 불법 의심 암호화폐 주소 공개…익명성 흔들

미국 정부가 암호화폐를 자금세탁 등 불법적인 용도로 활용한 이란 출신 인물 두 명의 이름과 암호화폐 주소를 공개하면서 암호화폐 거래의 익명성이 흔들리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해외 자산 통제국(OFAC·Office of Foreign Assets Contro)은 비트코인을 이란 화폐로 바꾸는 데 도움을 준 것으로 의심되는 이란 출신 인물 두 명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이들의 비트코인 주소를 공개했다. 이번 제재는 미국의 경제 제재를 피하기 위해 토종 암호화폐 발행을 준비하고 있는 이란을 상대로 이뤄져 관심이다.

OFAC에 따르면 이란 출신 인물 두 명의 이름은 알리 고르바나디샤데(Ali Khorashadizadeh)와 무하마드 고르바니얀(Mohammad Hhorbaniyan)으로, 이들과 연결된 주소는 비트코인으로 7,000트랜잭션 이상을 처리했다. 미국 달러 기준으로 수 백 만 달러 규모다. 여기에 사용된 비트코인 일부는 200명 이상의 피해자를 만든 랜섬웨어 ‘삼삼(SamSam)’을 사용한 공격자들에게서 나왔을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재무부에서 테러 관련 재무정보를 담당하고 있는 시갈 맨델커 차장은 “디지털 화폐 공간에서 불법 행위를 시도하는 사람들을 파악하기 위해 주소를 공개했다”며 “자금 세탁 및 테러 자금 조달 등 악의적인 목적에 디지털 화폐를 악용하는 사례를 적극 추적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비트코인 거래가 익명으로 이뤄져도 익명성이 완전히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비트코인 거래 기록은 공개 데이터베이스 성격을 갖고 있는 블록체인에 저장되기 때문에 특정 주소와 거래의 사용 패턴을 기반으로 개개인을 확인하는 것이 어느 정도는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