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경영 전면나선 김승연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해외부문 총괄

  • 박진용 기자
  • 2018-12-02 17:17:37
경영 전면나선 김승연 차남 김동원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사진제공=한화생명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차남인 김동원 상무가 한화생명의 미래혁신과 해외총괄 부문을 책임진다.

한화생명은 1일 조직개편을 통해 4총괄 14사업본부 58팀으로 개편했다고 2일 밝혔다. 전체 조직을 영업·지원·미래혁신·해외 총괄로 나눈 뒤 미래혁신과 해외총괄 부문을 김 상무에게 맡기기로 했다.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 등 업무 전문성을 고려한 인사라는 게 한화생명 측 설명이다.

김 상무는 한화그룹 디지털팀장, 한화생명 전사혁신실 부실장 및 디지털혁신실 상무 등을 지내며 디지털과 핀테크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축적했다. 오픈 이노베이션 허브인 드림플러스의 성공적인 안착 등으로 업계에서 핀테크와의 협력 등에 선도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화생명의 한 관계자는 “김 상무는 다보스포럼 등 세계적인 경제 포럼에 주요 패널로 참석해 해외 네트워크를 확보하는 등 글로벌 역량을 키워왔다”며 “아울러 갈수록 어려워지는 영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영업총괄 조직을 CPC전략실로 확대한 게 이번 조직 개편의 특징”이라고 밝혔다.
/박진용기자 yong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