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한컴그룹 "블록체인 등 신사업 확대…스마트산업 분야 선점할 것"

한컴, 차세대 주력 신사업으로 ‘스마트시티’ 선언
블록체인 플랫폼 '에스렛저' 개발은 한컴 시큐어가 전담
전자정부, 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사업 진행

  • 김연지 기자
  • 2018-12-06 15:11:39
한컴그룹 '블록체인 등 신사업 확대…스마트산업 분야 선점할 것'
한글과컴퓨터 김상철 회장이 6일 광화문 포시즌즈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김연지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이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등을 앞세워 스마트시티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6일 한컴그룹은 서울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한컴그룹 신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블록체인과 AI, 음성인식, 클라우드, 재난안전망 등의 기술력이 집약된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공개하면서 오는 2020년까지 그룹 전체 매출의 50%를 신사업으로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도시 곳곳의 빅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는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네오아이디엠(NeoIDM)’, ‘씽스핀(ThingSPIN)’ △데이터의 분산저장을 통해 정보의 보안 및 신뢰를 담보할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 △데이터의 시각화, 실시간 모니터링·공유·확산을 위한 관제 플랫폼 ‘한컴 인텔리전트 시티 플랫폼(ICP) 등으로 구성돼있다. 향후 AI 기술로 고도화해 미래까지 예측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간다는 것이 그룹 입장이다.

블록체인 플랫폼인 한컴 에스렛저 개발은 한컴시큐어가 전담한다. 한컴 에스렛저는 보안기능을 강화하고 다양한 솔루션을 연동할 수 있는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오순영 미래성장본부장은 “한컴 에스렛저는 프라이빗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현재 전자정부와 금융,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블록체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철 한컴그룹 회장은 “3차 산업혁명이 스마트한 시대였다면 4차 산업혁명은 지금까지 겪지 못했던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라며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관련 기업, 연구기관, 지자체 등에 개방하고 공유하면서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컴그룹은 지난해 12월 서울시와 세계스마트시티기구(WeGO), 한국스마트카드, 한국중소ICT기업해외진출협동조합(KOSMIC),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SUSA) 등과 함께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발족했다. 한컴그룹은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국내 지자체로도 확산하는 영업을 추진하는 한편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터키의 주요 도시들과도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 도입도 논의하고 있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