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야놀자,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의 첫 프로젝트에 합류

여가 관련 통합 리워드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다양한 서비스간 마일리지를 통합 여행레저 정보 혜택 강화

  • 신은동 기자
  • 2018-12-07 09:38:46
야놀자,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의 첫 프로젝트에 합류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Lambda)256’의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인 루니버스의 첫 프로젝트에 합류한다.

람다256은 기업형 블록체인 전문 개발사 키인사이드와 협력해 여행레저 기업과 사용자를 위한 여가 관련 통합 리워드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항공권, 자동차, 숙박, 음식, 레포츠 등 다양한 서비스를 하나의 얼라이언스 플랫폼에 담아낸 뒤 서비스 마일리지를 통합하고, 공통 마케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박광세 람다256 이사는 “블록체인이 실물경제와 어떻게 맞닿을 수 있는가라는 물음에 답하는 아주 유의미한 프로젝트라고 생각한다”며 “특정 산업 내 여러 회사들의 비즈니스를 블록체인 얼라이언스 플랫폼으로 연결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얼라이언스 플랫폼의 첫 멤버로는 국내 1위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참여할 예정이다. 야놀자는 블록체인을 활용, 여행, 레저·액티비티 등 여가활동을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생태계를 구축하자는 취지에 공감해 참여했다. 조정민 키인사이드 대표는 “서로 다른 환경의 기업들이 마일리지를 통합하고, 시너지를 얻을 수 있는 플랫폼을 구성하는 것은 그 효용성에도 불구하고 구축 비용과 신뢰, 합의 방식을 도출해 내기가 매우 힘들어 그 적용이 극히 제한되었던 영역이었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이 비즈니스 영역에서 어떻게 기능할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