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포브스, 내년 암호화폐 시장 4대 트렌드 제시

STO,대체투자상품,분산형 생태계 플랫폼,하이브리드 모델 등 꼽아

  • 신은동 기자
  • 2018-12-13 11:25:43
포브스, 내년 암호화폐 시장 4대 트렌드 제시

미 경제 매체 포브스가 증권형토큰공개(STO·Security Token Offering)를 포함한 내년 암호화폐 시장의 네 가지 트렌드를 제시했다.

12일(현지 시간) 포브스는 크립토벨리협회장인 올리버 부스만의 기고를 인용해 내년 암호화폐 시장의 트렌드로 △STO △대체투자상품으로의 부상 △ 분산형 생태계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창출 △하이브리드 모델 등을 꼽았다.

부스만 회장은 STO를 꼽은 이유에 대해 “유틸리티 토큰은 회사 지분을 사는데 익숙한 투자자들에게 만족스럽지 않았지만, STO는 기관투자자들의 시장진입에 기여할 것”이라 내다봤다. 이어 “여러 지표상 내년 주식과 채권시장에서 세계적인 경기 침체의 가능성이 전망되고 있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대체투자상품을 찾고 있다”며 “증권형 토큰 시장이 발달하면서 이전에는 유동성이 부족했던 우수한 성능의 자산의 토큰화에 엄청난 가능성이 엿보인다”고 점쳤다.

분산화 생태계 플랫폼의 경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로 평가했다. 분산형 개인간거래(P2P) 생태계의 잠재력은 기업 간 전자상거래(B2B)와 기업 대 소비자간 전자상거래(B2C)를 결합 시킨 형태의 전자상거래 모델인 B2B2C(Business to Business to Consumer) 생태계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봤다.

마지막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블록체인 기술은 여전히 모호하고 힘든 새로운 영역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암호화폐 시장과 현실 금융시장을 연결해 주는 가교역할을 하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암호화폐 시장과 법정화폐 시장을 연계할 모델이 최후의 승자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부스만 회장은 “올 한해는 규제 당국의 제재, 규정 마련 등으로 암호화폐 시장이 성숙기를 거쳤다”며 “앞으로는 현실적이고 가시적인 이익을 내 지속 가능한 성장을 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