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화이트 해커, 올 한해 블록체인 분야 버그바운티로 87억 벌었다

SW취약성 찾는 버그바운티 프로그램 블록체인서도 활발
블록원, 코인베이스, 트론 버그바운티 프로그램 도입 중

  • 신은동 기자
  • 2018-12-31 10:00:52
화이트 해커, 올 한해 블록체인 분야 버그바운티로 87억 벌었다
/셔터스톡

해커들이 상용 SW취약점을 찾아 제보하고 수익과 명성을 얻는 버그바운티 프로그램이 블록체인의 취약성을 찾는 데도 활용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기술 사이트 더넥스트웹(TheNextWeb)의 보고서를 인용하며 올 한해 화이트해커들이 버그바운티로 87만8,000달러(약 9억7,800만)를 벌어들였다고 보도했다.

버그바운티란 소프트웨어의 버그 및 취약점을 발견한 사람에게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버그바운티는 이미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에서 제품 보안 고도화를 위해 도입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오스(EOS) 개발사인 블록원에서는 버그바운티 플랫폼인 해커원에 53만4,500달러를 제공했다. 블록원은 이번 해 수여된 모든 포상금의 60%를 책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는 올 한해 29만381달러를 지출했으며, 트론은 7만6,200달러를 소비했다.

해커원 관계자는 “플랫폼에서 수여되는 모든 포상금의 거의 4%가 블록체인 취약성에 대한 것”이라며 “블록체인 업계 평균 상금은 올해 1,490달러, 2018년 4분기 해커원 포상금은 약 900달러였다”고 설명했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