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암호화폐 '몰락의 2018년'…올해 들어 70~90% 급락

'김치 프리미엄' 무색…정부 강경한 입장에 투기 광풍 잠잠해져

  • 노진표 기자
  • 2018-12-31 16:48:56
암호화폐 '몰락의 2018년'…올해 들어 70~90% 급락
31일 암호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시세에 따르면 올해 들어 주요 암호화폐 가격이 일제히 70~90%나 떨어졌다./연합뉴스TV

31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시세 기준으로 올해 주요 암호화폐 가격이 일제히 70~90% 폭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암호화폐의 대장격인 비트코인은 지난해 말 1,865만7,000원에서 이날 428만9,000원으로 77.0%나 급락했다. 연중 증감률은 지난해 12월 31일 자정과 이날 오전 9시 기준 가격을 비교해 계산했다. 연말 연초 ‘김치 프리미엄’이란 말이 생겨날 정도로 뜨거웠던 암호화폐 시장은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 이후 급속하게 식어갔다. 이후에도 약간의 혼선이 있긴 했지만, 정부는 연이어 강경한 입장을 천명했고, 급기야 암호화폐 거래 실명제를 내놓았다. 비트코인이 1,000만원대가 무너진 것이 이때쯤이다. 지난 2월 2일 888만4,000원으로 올해 들어 1,000만원을 밑돈 이후 몇차례 1,000만원을 넘어서기도 했으나 힘을 받지 못했고 급기야 400만원대까지 추락했다.

또 다른 대표적인 암호화폐인 이더리움은 상황이 더 나빴다. 지난해 말 104만300원에서 이날 15만5,800원으로 85.0% 내렸다. 연초 고점인 201만9,600원(1월 10일)에서는 92.3%나 폭락한 것이다. 국제결제시스템을 대체할 대안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았던 리플도 끝없이 추락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마찬가지다. 리플은 지난해 말 2,685원에서 이날 414원으로 84.6% 하락했다. 연초 고점 4,502원(1월 4일)에서는 90.8%나 떨어진 것이다. 리플은 9월 들어 200원대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들어 ‘반등 아닌 반등’의 모습을 보였다.

그밖에 다른 암호화폐도 이와 유사한 하락세를 보였다. 라이트코인(-88.8%), 이더리움클래식(-85.7%), 모네로(-88.3%), 이오스(-71.8%) 등 대부분이 증시에서 보기 힘든 하락률을 기록했다. 비트코인캐시(-94.4%), 퀀텀(-96.5%), 비트코인골드(-95.2%) 등은 지난해 말에 비교해보면, 20분의 1수준으로 떨어졌다.

암호화폐 업계 관계자는 “올해 시세는 투기 광풍과 맞물려 비이성적인 폭등과 그에 대한 골이 깊었던 한 해”라며 “내년의 시황은 예측할 수 없지만 각 암호화폐가 지닌 기술에 따른 옥석 가리기가 가속하고 자산을 유동화할 수 있는 증권형 코인이나 안정적 시세를 기반으로 결제사업 등에 적용될 수 있는 스테이블 코인 등이 주목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