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바이낸스, 경제제재 국가 서비스 중단…"러시아 불포함" 논란

이란, 벨라루스, 보스니아, 미얀마 등
유엔 안보리, 美 경제제재 목록 국가
러시아는 빠져..이유 불명확

  • 원재연 기자
  • 2019-01-07 13:18:02
바이낸스, 경제제재 국가 서비스 중단…'러시아 불포함' 논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최근 몇몇 국가들에 대해 서비스 지원을 종료한 것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지난해 11월부터 이란, 벨라루스, 세르비아, 보스니아, 미얀마 등 일부 국가 사용자에 대해 일방적으로 거래소 사용을 중지했다.

바이낸스는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또는 유엔 안보리 제재 관련 사항을 이용자 약관에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부터 이란 등 해당 국가의 IP주소로 연결된 계정에 경고 메일을 보내고 거래 지원 정지를 통보한 후 사용을 막고 있다.

이 같은 바이낸스의 제재 확대에 대해 비판이 일고 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인익스체인지 가이드는 “제재 대상 국가 중 벨라루스는 러시아와 밀접한 관계이고, 바이낸스의 제재를 받고 있지만, 정작 미국의 경제 제재를 가장 많이 받고 있는 러시아에 대해서는 제재를 가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이용자 약관 상 제재 해당 국가에 명백하게 포함되지만 바이낸스는 거래 중지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경제적 소국들을 상대로 한 제재라는 지적도 나온다. 짐바브웨의 경우 해당 목록에 포함되지 않아 제재 대상이 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거래가 중지됐다. 짐바브웨는 자국 경제의 인플레이션 문제 등으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상대적 안정 자산으로 인정하고 긍정적인 태도를 취해왔다.

비트코인 닷컴에 따르면 “짐바브웨는 소수 암호화폐 거래소들만이 거래를 지원했기 때문에 바이낸스에 가장 많이 의존해 왔다”며“ 바이낸스의 제재 조치로 가장 큰 타격을 입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