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decenter

공유하기

닫기

뉴욕시 맨해튼에 블록체인센터 개관

개발자 코딩 클래스 등 서비스 제공

  • 김연지 기자
  • 2019-01-11 11:29:10
뉴욕시 맨해튼에 블록체인센터 개관

뉴욕시 경제개발공사(EDC)가 블록체인센터를 열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암호화폐 시장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 경제개발공사(EDC)의 블록체인센터가 맨해튼에 문을 열게 됐다”며 “뉴욕시가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활용성 창출을 위한 장기 계획을 추진한다”고 보도했다.

블록체인센터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위한 코딩클래스 등 다양한 강의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가을부터는 블록체인 시범 사업도 진행한다.

블룸버그는 암호화폐 급락, 스타트업 기업들의 감원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뉴욕시가 센터에 10만달러를 제공했다며 센터 운영 비용은 스타트업 회원 가입비와 마이크로소프트 등 굵직한 파트너 기업들을 통해 충당된다고 보도했다.

뉴욕 EDC의 애나 아리노 CSO는 “블록체인은 갓 생겨난 기술이라 해마다 기술 진화를 둘러싸고 불확실성이 생길 것이라고 본다”면서도 “블록체인의 미래가 어떻게 흘러갈지는 알 수 없지만, 기틀이 형성되는 시점에 확실히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