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김태균 서울시 스마트시티 국장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행정 선보인다"

30일 블록체인 대전망 컨퍼런스서 축사나서
서울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 언급…행정혁신 강조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으로 시민 혜택 높여갈 것"

  • 신은동 기자
  • 2019-01-30 14:36:17
김태균 서울시 스마트시티 국장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행정 선보인다'
김태균 스마트도시 정책관 국장이 3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블록체인 대전망’컨퍼런스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신은동 기자

“서울시는 블록체인 기반 행정 혁신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시민이 체감하는 블록체인 행정을 통해 시민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가도록 만들겠습니다”

김태균 스마트도시 정책관 국장은 3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블록체인 대전망 컨퍼런스’ 축사에 나서 서울시 행정에 블록체인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내비쳤다.

서울시는 지난 10월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2018~2022)’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의 행정서비스 혁신을 예고했다.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한 5개년 중장기 비전을 통해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서울시가 앞장서겠다는 것이다.

서울시가 발표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의 핵심은 산업 생태계 기반 구축이다. 주요 추진내용은 △집적단지 조성 △기업성장 지원 △760명 전문인재 양성 △마이스(MICE) 산업 지원 △민관협력 강화 등이다.

특히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와 마포서울창업 허브 2곳에 200여 개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직접단지를 조성한다. 서울시는 올해 안에 서울 창업 허브 23개(600㎡), 개포디지털혁신파크 50개(2,325㎡) 창업·중견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거점을 기존 공간을 활용해 조성할 방침이다. 그는 “창업 허브 등에 개발자들이 모이는 직접단지를 추진하고 있다”며 “산업 생태계 측면에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행정서비스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활용한다. 시민참여의 직접민주주의 구현을 위한 모바일 투표시스템인 엠보팅(M-voting)도 곧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14개 선도사업에 블록체인을 활용해 시민 생활과 직결된 공공서비스 혁신을 꾀할 방침이다.

김 국장은 “2019년은 블록체인 산업 성장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기존 패러다임을 바꾸는 혁신적인 기술인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블록체인 대전망 컨퍼런스는 이상민 국회의원 추최로 사단법인 핀테크 연합회,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보통신특별위원회 등이 주관을 맡았다. 이날 자리에는 100여 명의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