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사브리나 킴 블루콘 대표 "크립토 업계와 현실 세계 잇는 다리 되겠다"

eP 중심의 블루콘 카드로 암호화폐 결제 실현
블루콘 카드, COS 탑재..포인트 사용 및 국제 통합 금융망 사용
로저스홀딩스와의 협업도 논의 중

  • 민서연 기자
  • 2019-01-31 15:35:41
사브리나 킴 블루콘 대표 '크립토 업계와 현실 세계 잇는 다리 되겠다'
인터뷰를 진행 중인 사브리나 킴 블루콘 대표/사진=민서연 기자

“크립토 업계는 폐쇄적이에요. 파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이 업계가 전통 금융시장과 연결되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블루콘의 이름도 블루오션과 커넥트(Connect)의 결합인 만큼, 블루콘은 크립토 시장과 현실세계를 잇는 다리가 되려고 합니다.”

사브리나 킴 블루콘 대표는 30일 기자와 만나, 블루콘의 시작점을 설명하며 “암호화폐가 실생활에 쓰이게 되면 크립토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고 블루콘이 그 기폭제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블루콘은 실생활에서 암호화폐를 통한 지불결제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주는 암호화폐 페이먼트 플랫폼이다. 사브리나 킴 대표는 “(암호화폐가)기존 금융 생태계와 융합되지 못하면 계속 고립된 상태로 고군분투해야한다”며 “두 시장의 매개체 역할로서 양쪽에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블루콘의 사명”이라고 설명했다.

블루콘은 현실 화폐와 똑같은 페이먼트 시스템을 강조한다. 고객들은 자신이 가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로 결제하면 가맹점에서는 현금으로 수입을 지급 받게 된다. 블루콘의 역할은 결제 과정 배후의 시스템에 있다.

우선 고객이 블루콘 카드로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은행과 BLU-eP(Blucon exo-Platform)로 결제 건이 넘어간다. BLU-eP는 블루콘 엑소 플랫폼의 약자로 결제 은행 및 거래소들, 가맹점과 카드사가 연결되어 있다. 이를 통해 블루콘은 실시간으로 고객의 암호화폐 보유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eP를 통해 고객의 암호화폐 보유량이 확인되면 eP에서는 결제에 사용된 암호화폐를 블루콘 토큰으로 환전한다. 환전된 블루콘 토큰은 은행에서 현금처럼 사용되는 마일리지로 변환되어 결제한 가맹점으로 넘어간다. 최종적으로 가맹점에서는 암호화폐가 아닌 현금을 받게 되는 것이다.

사브리나 킴 블루콘 대표 '크립토 업계와 현실 세계 잇는 다리 되겠다'
짐 로저스(오른쪽 끝) 자택에 초청받은 사브리나 킴 대표/사진=블루콘 제공

결국 BLU-eP가 중심이 되는 블루콘 카드를 통해 사용자와 가맹점은 결제에 암호화폐를 이용하고 자동으로 환전되는 구조다. 사용자들은 일반 카드를 쓰는 것과 동일한 방식으로 암호화폐를 결제에 사용할 수 있다.

사브리나 킴 대표는 “은행에 블루콘이 미리 지불해놓은 유보금이 있어 이를 가치변동성이 없는 마일리지로 교환해 결제에 이용할 수 있다”며 “eP와 마일리지 시스템 덕분에 블루콘이 많은 업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블루콘의 특별한 결제 모델은 그 가치를 인정받아 하이난 핀테크 서밋에서 GFIS 어워드(Best New Blockchain Enterprise)를 수상했다.

국내에서 카드 사업은 인허가 사업 중 하나다. 블루콘이 한국 금융당국으로부터 어떤 라이선스를 받았고 어떤 곳과 협업하고 있는 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사브리나 킴 대표는 “블루콘의 결제 서비스는 카드사와의 제휴를 통해 진행되기 때문에 인허가가 필요하지는 않다”고 답변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두 개의 교통카드사와 한 곳 은행과 정식 계약을 체결 준비 중”이라며 “1차적으로 인지도 있는 카드사를 통해 어느 정도의 유저를 확보하면 2차적으로 한국의 전자금융사업 허가를 통해 블루콘 자체 스펙의 카드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블루콘의 카드는 세 가지다. 암호화폐의 결제를 포함한 실물 호환카드인 블루콘 체크카드와 블루콘 신용카드, 그리고 교통카드다. 이 카드들은 CARD OS(COS)를 탑재해 여러 종류의 암호화폐, 마일리지와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고 카드번호, 바코드, QR코드 및 비자와 마스터와 같은 국제 통합 금융망을 사용할 수 있게 설계되어있다.

한편 사브리나 킴 대표는 투자의 귀재라고 불리는 짐 로저스와의 특별한 인연도 소개했다. 사브리나 킴 대표는 “하이난 핀테크 서밋에서 짐 로저스를 만났는데, 블루콘에 시상을 해주며 큰 관심을 보였다”며 “얼마 전 짐 로저스 자택에 초대받아 협업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또 “짐 로저스에게 어드바이저를 요청했고, 짐 로저스도 서류 검토를 진행하는 등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민서연기자 minsy@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