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김찬준 베잔트 대표 "무색(無色)의 블록체인 플랫폼 되고파"

BaaS 플랫폼 '베잔티움' 올 1·4분기 공개…디앱 확산 기여
통합 블록체인 플랫폼 지향…콘텐츠, 결제, 블록체인 삼박자
BXA토큰 지원하는 지갑서비스도 출시…페이먼트 사업 확장

  • 신은동 기자
  • 2019-02-01 14:49:44
김찬준 베잔트 대표 '무색(無色)의 블록체인 플랫폼 되고파'
김찬준 베잔트 대표/ 사진=신은동 기자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Blockchain as a Service)플랫폼은 무색(無色)을 띄어야 합니다. 어떠한 성향을 띄고 특정 산업에 맞는 것 보다는 누구나 올라탈 수 있는 보편적인 플랫폼이 되어 블록체인 디앱(DApp)의 확산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합니다”

김찬준(사진) 베잔트 대표는 최근 기자와 만나 이같이 말하며 ‘모든 디앱을 지원할 수 있는 BaaS’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베잔티움’은 블록체인 전문기업 베잔트가 개발한 BaaS 플랫폼이다. 베잔트는 IBM의 리눅스 재단이 주도하고 있는 기업용 블록체인 기술인 ‘하이퍼렛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을 활용했다.

김찬준 베잔트 대표 '무색(無色)의 블록체인 플랫폼 되고파'

베잔트는 현재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파트너사와 함께 비공개 베타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메인넷은 1·4분기 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베잔트는 테스트 참여를 신청한 기업을 중심으로 파트너용 웹 어드민, API, 스마트컨트랙트 템플릿 등 디앱 개발을 위한 다양한 개발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이 실생활에 쓰이기 위해서는 파트너사와 유저들이 쓰기 쉽도록 인터페이스와 템플릿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파트너 기업들이 블록체인 전문 개발자 없이도, 기존 웹 서비스 활용하듯 쉽고 간편하게 다양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기업 친화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베잔트는 블록체인 도입을 모색하고 있는 일반 기업들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해피머니를 발행하는 해피머니아이엔씨와의 MOU가 대표적인 예다. 온·오프라인 통합 상품권 발행사인 해피머니아이엔씨는 베잔트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를 암호화폐화 했다. 가치가 안정적인 스테이블코인으로 발행될 해피머니는 올 상반기 출시된다. 그는 “리버스 ICO를 계획하고 있는 기존 기업 등 블록체인을 접목하고자 하는 사례를 적극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블록체인을 도입하면 더 좋은 서비스가 나올 수 있는 곳을 중점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플랫폼의 상용화를 위해 지갑서비스 ‘제미페이(가칭)’ 베타버전도 올 2·4분기 출시한다. 거래소 연합의 기축통화인 BXA (Blockchain Exchange Alliance) 토큰 기반의 간편 결제 옵션, BZNT 토큰 교환, 베잔트 디앱 토큰 교환 결제 옵션, 신용카드 등 모든 결제 옵션을 포괄할 전망이다. 그는 “삼성에 삼성페이, 엘지에 엘지페이가 갖춰져 있듯, 글로벌 페이먼트 서비스를 위해 12개국에 얼라이언스를 구축한 BXA의 토큰을 지원하는 지갑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며 “베잔트의 페이먼트 시스템의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찬준 베잔트 대표 '무색(無色)의 블록체인 플랫폼 되고파'

베잔트의 최종 목표는 글로벌 통합 플랫폼이다. △블록체인 △콘텐츠 △결제의 삼박자를 고루 갖춘 블록체인 생태계를 꾸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결제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블록체인, 암호화폐가 기존 산업으로 편입되기 위해선 실물경제와 이어질 수 있는 교환소의 역할을 지원해야 한다는 것. 온라인으로 소비재, 콘텐츠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던 수수료, 국가 간 서로 다른 결제 수단으로 인한 결제 장벽을 제거하는 것이 목표다. 이는 베잔티움의 콘텐츠 플랫폼 솔루션을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

베잔트는 우선 동남아 시장을 중점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제한적인 디지털 결제 환경으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는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블록체인의 가치를 증명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는 “동남아, 남미, 그리고 중동, 아프리카 등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결제시스템 확보와 더불어 BZNT가 선순환 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 범용성도 높인다는 전략이다.

김 대표는 “베잔트에는 카카오 페이, 카카오 커머스 등에서 페이먼트 사업 및 개발을 경험한 실무진들이 대거 포진해있다”면서 “실제 서비스를 만들면서 잔뼈가 굵은 실무진들과 함께 세상을 바꿔놓을 페이먼트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자신했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