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정창윤 비트매트릭스 대표 "쉽고 재밌는 게임 디앱을 위한 플랫폼 만든다"

게임 특화형 블록체인 플랫폼 VXN…리눅스 기반 기술활용
비트펫·스켈레톤킹·비트골프 등 게임 선봬…서비스 박차↑
"블록체인 킬러디앱 게임 산업에서 나올 것" 자신감 드러내

  • 신은동 기자
  • 2019-02-12 10:58:10
정창윤 비트매트릭스 대표 '쉽고 재밌는 게임 디앱을 위한 플랫폼 만든다'
정창윤 비트매트릭스 대표이사/사진=VX네트워크 제공

“블록체인이 결합된 게임 디앱(DApp)이라 해서 기존 게임에 뒤떨어지는 사용 환경이 허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기존의 게임과 대등한 즐거움을 전달해야 사용자들이 크게 유입되고, 생태계가 활성화될 것입니다. 그렇지 못한 서비스는 결국 시장에서 도태될 것이니까요.”

정창윤 비트매트릭스 대표이사는 최근 기자와 만나 ‘게임 디앱의 사용성 개선’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인 비트매트릭스는 게임 특화형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자회사인 VX네트워크를 설립했다. VX네트워크는 리눅스 기반의 VXN(Valuable eXperience Network)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정 대표는 “모바일 게임에서는 실시간 대전 등 다양한 재미요소가 뒷받침되어야 한다”면서 “기존 플랫폼에서는 이를 포용하기 어려워 게임에 특화된 게임플랫폼을 만들게 됐다”고 VX네트워크의 설립배경을 설명했다. 최초의 블록체인 기반 게임인 크립토키티가 등장한 이후로 블록체인 게임이 속속 모습을 드러내고 있지만, 게임 본연의 재미를 충족시키는 킬러 디앱은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더리움, 이오스 등 범용성이 강한 퍼블릭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추세지만 게임 플레이에는 적합하지 못하다고 봤다. 게임특화형 블록체인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본 그가 VX네트워크에 합류하게 된 계기다.

정창윤 비트매트릭스 대표 '쉽고 재밌는 게임 디앱을 위한 플랫폼 만든다'

“게임 디앱은 재밌고 쉬워야 한다”
게임특화형인 VXN플랫폼은 블록체인 게임 개발 및 운영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메인넷, 결제 및 정산 시스템, 전자지갑, 경매 및 마켓 플레이스, 친구 추천 등이 그 예다. VXN은 게임상의 활동에서 발생하는 자산의 획득, 강화, 진화, 소멸 등 다양한 내의 권한을 게이머에게 수여한다. VXN 위에서는 게이머들이 자신의 게임 내 자산에 대한 소유, 판매, 이전 등의 처분 행위를 주도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처리 과정도 쉽게 설계되어 있으며 블록체인을 통해 검증이 가능해지므로 신뢰도도 높아진다.

VX네트워크 상에서 기축통화로 작용하는 VX(Valuable eXperience)토큰으로 구매한 게임 아이템은 다른 게임에서도 호환된다.VXN에 연동되는 다양한 게임에 공통으로 적용될 수 있다는 의미다. 게임별로는 각각 비즈니스 모델을 따르지만, 주요 아이템들은 게임 간에서 서로 지원이 가능하다는 것이 정 대표이사의 설명이다. 다양한 지불 시스템도 갖췄다. 신용카드로 게임 아이템을 사는 것과 더불어 암호화폐로도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다. VX토큰을 비롯해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결제를 지원하며 차후 호환 가능한 토큰도 더 넓혀갈 계획이다. 정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이 널리 알려지긴 위해선 일간 활성 사용자 수(DAU)가 뒷받침되어 줘야 한다”면서 “모바일에서 바로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을 제시해 진입장벽을 해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창윤 비트매트릭스 대표 '쉽고 재밌는 게임 디앱을 위한 플랫폼 만든다'

“블록체인 킬러 디앱은 게임에서 나온다”
비트매트릭스의 올 한해 목표는 10개 이상의 게임 디앱을 선보이는 것이다. 오는 3·4분기 내 8종의 게임을 우선 유치해 VX 플랫폼의 외연을 확장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서비스가 시작된 비트펫을 비롯해 출시를 앞둔 크립토마블, 비트골프, 스켈레톤 킹 등을 필두로 게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4분기 내에는 당구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개발에 몰두 중이다. 2D 그래픽 게임을 넘어 고차원 3D 그래픽까지 지원하는 등 게이머의 경험을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정 대표는 블록체인 킬러 디앱으로 게임이 부상할 것이라 자신했다. 게임시장의 성장세가 뚜렷한데다 블록체인 결합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2016년 게임 시장은 100조원 규모를 돌파, 오는 2021년에는 200조원을 돌파할 것이라 점쳐지고 있다. 또 블록체인 게임은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에게 가치를 부여해 빠르게 게임산업의 주류로 편입할 수 있다고 봤다. 그는 “디앱 쪽에서는 게임이 제일 먼저 활성화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게임 유저는 새로운 테크닉이나 컨셉을 받아들이기 유연한데다 글로벌 서비스도 가능해 빠르게 확장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