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암호화폐 IEO 플랫폼 불투명...ICO만큼 문제있어"

블룸버그 "규제 당국, 증권중개로 의심할 수도"
불투명성과 스캠 이슈도 여전

  • James Jung 편집장
  • 2019-04-11 11:15:55
'암호화폐 IEO 플랫폼 불투명...ICO만큼 문제있어'

“IEO는 ICO의 문제점을 모두 가져왔고, 더 악화시켰습니다.” 작년까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소속 변호사였던 자크 폴런은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IEO의 불투명성 등을 강하게 지적했다.

말타에 설립된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연초부터 불을 지핀 IEO(Initial Exchange Offering : 암호화폐 거래소 공개)와 IEO 플랫폼에 대해 그 인기만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IEO 자금조달 ICO 웃돌수도”
코인스케줄닷컴에 따르면 2월 이후 23건의 IEO를 통해 1억8,000만달러의 자금이 모였다. 지난 1월 바이낸스의 IEO 플랫폼 런치패드를 통해 비트토렌트 토큰을 14분만에 완판한 것이 시작이었다.

미국 시애틀 소재 거래소 바트렉스의 빌 쉬하라 대표는 “IEO 자금 조달이 작년 ICO보다 더 많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사용자와 프로젝트팀 양측으로부터 IEO를 해달라는 상당한 요청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IEO 플랫폼 불투명...ICO만큼 문제있어'
2월 이후 IEO자금 조달 규모 / 자료 = 코인스케줄닷컴

“IEO 규제 사각지대”
블룸버그는 IEO가 각광을 받고 있으나, 투자자들은 여전히 사기 피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IEO 사전 조사 절차가 거래소마다 다르고, 규제 당국이 ICO(암호화폐 공개) 대비 IEO에 대해 더 우호적일 것인지도 불분명하다는 것.

바이낸스가 IEO 붐을 일으켰지만 소형 거래소들이 취급하는 IEO 건수도 무시못할 수준이다. 코인스케줄닷컴에 따르면 엑스마켓츠라는 소형 거래소의 IEO 건수가 가장 많다.

LA 소재 아카 펀드의 파트너 제프 도만은 “(거래소가 주도하는 IEO는) 일종의 아이러니”라며 “탈중앙화라는 관점에서는 이상하기 짝이 없지만, 누구도 황금 거위를 죽이려 하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거래소 토큰 IEO 사용 문제 있어..증권중개 의심도”
IEO 플랫폼을 운영하는 일부 거래소들은 자신의 거래소 토큰을 이용해야만 IEO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강제하고 있다. 폴런 변호사는 “거래소 토큰을 IEO 용도로 강제하는 것은 규제 당국의 의구심을 키우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IEO를 통해 토큰이 곧바로 거래소에 상장이 되고, 2차 유통이 이뤄지게 되는데, SEC가 이것을 증권으로 볼 가능성이 있다는 것. 폴런 변호사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일종의 증권 중개(브로커리지) 행위를 한 것으로 의심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규제 문제를 의식한 때문인지 지금까지 진행된 대부분의 IEO는 비 미국인 대상이었으며, 상대적으로 규제가 약한 말타 등에 설립된 거래소에서 이뤄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보도했다.

불투명성 및 스캠 이슈 여전
ICO에서도 문제가 됐던 ‘제품 없는 자금 조달’이 IEO에서도 여전히 풀어야할 숙제다. 지난 2월 한국, 일본, 중국에서 세 차례나 IEO를 진행하고, ICO까지 추진 중인 크라우드펀딩 스타트업 플렛지캠프는 아직도 플랫폼을 만들고 있는 중이다.

국경없은 경제 구축을 모토로 내건 알고랜드 프로젝트의 경우 토큰을 발행하지도 않았고, 토큰 세일즈 계획도 없지만 한 거래소에서 토큰 판매 공고를 내기도 했다.

블룸버그 기고가 이면서 암호화폐 투자자인 아론 브라운은 “주식공개(IPO)를 할 때 신뢰할 수 있는 중개인이 있어야 하는 것처럼 ICO도 마찬가지”라며 “거래소의 사전 검증 약속이 분명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젝트나 코인의 내재 가치, 조달한 자금의 쓰임새, 프로젝트 진행 방침 등이 검증을 받기 위해서는 좀 더 많은 IEO 사례를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ames Jung 기자 jms@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