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비트렉스 "북한 사용자 없다"...뉴욕 금융감독국 지적 해명

  • 도예리 기자
  • 2019-04-23 13:35:04
비트렉스 '북한 사용자 없다'...뉴욕 금융감독국 지적 해명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렉스(Bittrex)가 고객 중에 북한 회원은 없다고 2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해명했다.

비트렉스는 회원 가입 과정에서 한국 회원이 국가를 고르는 드롭다운 메뉴에서 실수로 북한을 선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비트렉스는 국가 식별, 회원 주소, IP 주소를 통해 계정을 추적한 결과 북한 국적 회원이 소유한 계정이나 거래는 없다며 북한 계정으로 의심되는 2개 계정은 지난 2017년 10월에 조사한 계정과 동일하다고 덧붙였다.

뉴욕 금융감독국(NYDFS)의 시린 에마미 은행담당 차장은 지난 18일 코인데스크 기고를 통해 “올해 초 비트렉스의 계정을 조사한 결과 2개의 북한 계정을 찾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에마미 차장은 “계정이 더 존재할 수 있다”며 “최소한 한 개의 북한 계정이 2017년까지 활성화됐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NYDFS 심사위원들이 비트렉스를 방문했을 때 적어도 2개의 이란 계좌가 여전히 활동 중이었다”고 덧붙였다.

비트렉스는 지난 10일 NYDFS로부터 비트라이센스 발급을 거부당했다. 비트라이센스는 뉴욕 주 내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을 위해선 반드시 발급받아야 하는 면허다. NYDFS는 비트렉스가 자금세탁방지( Anti-Money Laundering : AML), 고객신원확인(Know Your Customer:KYC) 등이 부실하며, 해외자산관리국(Office of Foreign Assets Control)과 관련된 준법 규정을 만족시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비트렉스는 NYDFS의 조치에 실망감을 표시하며 “당국의 규제가 뉴욕 고객을 보호하기보단 오히려 해를 끼치고 있다”고 반발했다.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