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테라·코스모스 "암호화폐, 실생활에서 쓰일 수 있도록 할 것"

코스모스-테라 대표 공동 인터뷰

  • 김연지 기자
  • 2019-04-23 16:08:44
테라·코스모스 '암호화폐, 실생활에서 쓰일 수 있도록 할 것'
(왼쪽부터)재 권 코스모스 대표와 권도형 테라 대표/사진= 테라 제공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암호화폐가 실생활에 쓰일 수 있을까 의심합니다만, 우리는 협업을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장하고, 대중의 크립토 채택률을 높이려고 합니다. 결제 솔루션을 시작으로 점차 사용처를 늘리기 위해 준비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티몬의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인 ‘테라’의 권도형 대표와 블록체인계의 인터넷을 목표하는 ‘코스모스’의 재 권(Jae Kwon) 대표는 최근 디센터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실사용 사례를 늘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테라 메인넷은 코스모스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를 이용하고 ‘텐더민트(Tendermint)’라는 비잔틴 장애 허용 지분증명 합의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이 알고리즘은 어느 정도 중앙화되어 있지만, 시간 당 처리할 수 있는 데이터 양이 크고, 적은 비용으로 네트워크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테라 메인넷의 첫 번째 디앱은 결제 솔루션 ‘테라 X’로 테라 얼라이언스(Terra Alliance) 구성원인 한국의 티몬과 배달의 민족,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Qoo10), 동남아 최대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Carousell), 베트남 티키(TIKI) 등 업체들이 활용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두 팀의 만남은 어떻게 성사된 것일까. 두 대표들은 서로를 이미 눈여겨 보고 있었다. 테라의 권 대표는 “코스모스와 텐더민트는 높은 수준의 기술적 퍼포먼스 등 여러 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냈다”며 “우리가 잘 알고 있고 산업내에서 주목받는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었을 때 시너지가 막대할 것으로 봤다”고 말했다.

코스모스의 권 대표는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수요가 점차 많아지는 가운데 테라가 스테이블코인 관련 프로젝트를 실시해왔다”며 “테라와의 협업을 통해 이커머스 기반의 스테이블 코인 생태계를 지원해 함께 꾸려 나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협업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의 포괄적인 금융 시스템을 꾸려 나가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테라의 권 대표는 “유저가 거리낌 없이 블록체인을 채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원화(KRW)를 사용하지 않고도 특정 암호화폐만을 사용해 살아갈 수 있는 새로운 경제 시스템을 형성하는 것이 우리가 제시할 청사진”이라고 말했다.

코스모스의 권 대표는 “블록체인의 확산을 위해 기술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테라 같은 업체들과의 협력관계를 이뤄 수많은 블록체인이 성공적으로 상호운용되는 것이 개인적인 목표”라며 “이럴 경우 수 천에서 수 만개에 이르는 토큰 이코노미 모델이 형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테라 X를 활용할 경우 이커머스 업체들이 얻는 이익은 뭘까. 테라의 권 대표는 최근 쿠팡과 티몬, 위메프 등 국내 이커머스 업체들이 적자를 기록하는 것을 두고 “이커머스 업체들이 블록체인을 활용할 때 이러한 문제점을 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티몬만 해도 80% 가량의 수익이 결제 수수료로 나가는데 블록체인을 활용할 경우엔 미들맨 역할이 없어지기 때문에 적자를 대폭 줄일 수 있다는 것.

향후 계획에 대해 두 대표는 “금융이 아닌 소비자 중심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될 것 같다”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개별적인 계획도 있다. 테라의 권 대표는 “2분기쯤 몽골 정부와 함께 모바일 결제 인프라를 구축해 선보일 것”이라며 “이 인프라는 세금 정산 및 재화 구매에 있어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라는 올해 1월 몽골 울란바토르시와 모바일 결제 인프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울란바토르 날라흐구 구민이 테라 스테이블코인으로 지역 공과금을 납부하고 정부 지원금을 지급 받는 프로젝트를 협의 중이다.

코스모스의 권 대표는 “코스모스 SDK와 텐더민트, IBC(Inter Blockchain Communication) 로드맵 업데이트에 시간을 들이고 있다”며 “코스모스 허브(Cosmos Hub·다양한 자산 관련 분산원장을 관리하는 블록체인) 메인넷이 출시된 만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산업은 초기 상태에서 한 발 한 발 걸음마를 떼고 있다. 아직 초기 시장인 만큼 확장성과 상호운용성, 사용성이 확보되진 않았지만 지난 2017년보다 성장한 것은 사실. 테라와 코스모스 측은 현재 우리가 어떤 단계에 와있다고 볼까.

테라의 권 대표는 “개인적으로 사용성이 어느 정도는 확보돼 성장 중이라고 생각한다”며 “메타마스크(Metamask·블록체인 기반의 브라우저용 확장 기능 프로그램)만 봐도 과거 그 어떤 웹 프로그램 대비 훨씬 발전한 모양새를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코스모스의 권 대표는 세 가지 영역 모두 과거보다는 많이 나아졌지만, 아직 갈 길은 멀다는 입장이다. 그는 “확장성과 상호운용성은 코스모스의 SDK와 IBC 그리고 코스모스 네트워크의 꾸준한 개발로 해결할 것”이라며 “이들을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 스케일이 한껏 커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확장성과 상호운용성 확보에 나서는 동안에는 사용성도 어느 정도는 개선돼야 한다는 것이 그의 입장이다. 그는 “사용성을 논할 땐 보안성 또한 생각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