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시총 1조7000억원의 현대오토에버가 블록체인 루키와 손 잡았다

현대오토에버, 람다256·블루코와 양해각서 체결

  • 김연지 기자
  • 2019-04-24 14:58:20
시총 1조7000억원의 현대오토에버가 블록체인 루키와 손 잡았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시스템 통합 전문 기업인 현대오토에버가 두나무의 블록체인 플랫폼 자회사인 람다256, 그리고 블록체인 플랫폼 전문업체인 블로코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사업 전개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3사는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을 포함, 자동차 산업 내 다양한 사업을 공동 개발 및 추진할 예정이다. 이러한 계획의 첫 단계로 업체들은 BaaS(Blockchain as a Service) 플랫폼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쉽고 빠르게 비즈니스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자동차, 물류, 부품, 건설 등 다양한 비즈니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고, 사내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 구축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나아가 부품-생산-중고차 서비스로 이어지는 차량 생애주기 관리 등 미래 잠재가치가 클 것으로 보이는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정권호 람다256 전략팀장은 “블록체인 인프라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기 위해서는 타겟 산업 및 고객별 요구사항이 잘 반영되어야 제대로 작동할 수 있다고 본다”며 “오토모티브 분야의 전문성 및 사업 노하우를 보유한 현대오토에버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산업 내 다양한 고객에게 진정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이번 현대오토에버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신차구매부터 운행, 관리, 중고차 매매까지 자동차 라이프 싸이클 전체에 걸친 블록체인 특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그동안 수많은 유스 케이스를 통해 검증된 기술을 통해 현대오토에버의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및 확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하여 임재우 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기술팀장은 “이번 공동 개발 사업은 오토모티브 산업에 큰 변화를 가져다 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현대오토에버가 가진 클라우드 구축 및 운영, 블록체인 개발 및 사업 수행 경험에 각 영역의 최고 회사, 전문가들의 기술이 더해진다면, 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1조4,248억원의 매출과 70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현대오토에버의 주요 사업은 SI 부문과 SM 부문으로 나뉜다. 정보화 시스템을 구축하는 SI 사업 부문의 매출은 전체의 75.4%를 차지한다. 나머지 매출은 고객의 IT 아웃소싱을 통해 고객의 전산시스템을 운영하고 관리하는 업무에서 발생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은 현대오토에버 지분 9.6%를 보유한 주요 주주다. 대주주는 현대자동차로 지분 28.5%를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 3월 코스피 시장에 상장되었다. 현재 시가총액은 1조7,000억원 수준이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