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신현성의 테라 마이닝 토큰 '루나', 코인원에 단독 상장된다

  • 김연지 기자
  • 2019-05-07 09:49:44
신현성의 테라 마이닝 토큰 '루나', 코인원에 단독 상장된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의 암호화폐 ‘루나(Luna)‘를 단독·최초 상장하고 거래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테라는 티몬의 신현성 회장이 이끄는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결제 프로젝트다. 지난 4월 테라는 메인넷 ‘콜럼버스‘를 정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서비스 상용화에 들어갔다.

테라의 블록체인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는 상반기 내 국내 소셜커머스 플랫폼 티몬에 적용될 예정이다. 그 후 순차적으로 ‘테라 얼라이언스’에 속하는 배달의민족, 야놀자,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Qoo10), 동남아 최대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Carousell), 베트남 티키(TIKI) 등에 도입된다. 현재 테라 얼라이언스에 가입된 플랫폼들의 연 거래액은 250억 달러(약 28조원)에 달하며, 사용자 규모는 약 4,500만 명에 이른다.

테라 메인넷에는 수요에 따라 화폐 공급량이 변하는 스테이블 코인 테라(Terra)와 10억개 발행으로 시작하는 테라 생태계의 마이닝 토큰 루나, 두 가지 토큰이 존재한다. 이 중 코인원에 최초 상장되는 루나는 테라의 가격이 안정적일 수 있도록 ‘담보’ 역할을 하며, 루나를 스테이킹하면 테라의 거래 수수료를 받을 수 있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코인원과 테라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기존 금융을 혁신해 나가겠다는 공동의 목표를 두고 있다”며 “코인원으로서도 암호화폐의 상용화를 가장 앞서 실현해 나가고 있는 테라의 마이닝 토큰 루나를 단독·최초로 상장하는 것에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루나 상장을 시작으로 상반기 내 이커머스에서 블록체인 기반 간편 결제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실생활에서 블록체인 기반 결제가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인원은 앞으로 자사의 암호화폐 수익 보상 서비스인 ‘코인원노드’에서 루나 스테이킹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루나를 보유한 코인원 고객들은 더 간편하게 스테이킹과 위임 활동에 참여하고 보상을 지급받을 수 있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