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과기정통부 마이데이터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 쓰인다

서울대학교·메디블록·삼성화제 컨소시엄, 블록체인 기반 헬스 데이터 플랫폼 구축
플랫폼서 병원 간 의료 데이터 교류 가능
메디블록, 의료·건강 데이터 환자 중심으로 통합

  • 박현영 기자
  • 2019-05-16 16:11:01
과기정통부 마이데이터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 쓰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본인정보 활용지원(마이데이터) 사업 중 의료 분야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이 쓰인다.

16일 과기정통부는 의료·금융·유통·에너지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대상으로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8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중 서울대학교 병원이 주관하는 ‘마이 헬스 데이터(My Health Data)’ 플랫폼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개발된다.

서울대병원은 블록체인 기업 메디블록, 삼성화재, 차의과학대학교, 웰트와 의료 분야 컨소시엄을 구성해 블록체인 기반 마이 헬스 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다. 플랫폼에선 병원 간 의료 데이터 교류가 가능하다.

메디블록은 의료기관에서 생성되는 의료 데이터와 건강관리 애플리케이션 등 제3기관에서 생성되는 건강 데이터를 환자 중심으로 통합한다. 이후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환자가 데이터를 직접 관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해당 데이터를 기반으로 임상시험 참여 가능 여부를 자동 확인할 수 있는 매칭 서비스도 제공된다. 또 걸음 수나 앉은 시간 등 라이프 로그 데이터를 이용한 건강 증진 코칭 서비스도 이뤄진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정부 관계 부처 합동으로 2023년까지 진행되는 ‘데이터 AI 경제 활성화 계획’의 일환으로, 과기정통부는 올 한 해 동안 금융, 통신, 에너지, 유통, 의료 등 5개 마이데이터 관련 분야에 총 80억 원을 투입한다. 각 산업 분야별로 최종 선정된 컨소시엄은 약 10억 원의 정부출연금을 지원받게 된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