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래리 허 쿠코인 매니징 디렉터 “이용자에게 가치 돌려주는 거래 플랫폼 될 것”

글로벌 10대 거래소 쿠코인, 어떻게 이용자 끌어들였나
IEO 플랫폼 스포트라이트, 거래소 토큰 KCS 가격 상승 견인
이용자들에게는 수수료 수익 50% 보상
파생상품 거래 플랫폼·이자 지급 서비스도 선보여

  • 박현영 기자
  • 2019-07-31 13:37:04
래리 허 쿠코인 매니징 디렉터 “이용자에게 가치 돌려주는 거래 플랫폼 될 것”
래리 허(Larry He) 쿠코인(Kucoin) 매니징 디렉터가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에스제이쿤스트할레에서 열린 쿠코인xGBIC·블록72 밋업 현장에서 디센터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회원 수가 가장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는 아니지만, 회원을 여러 국가에 골고루 두고 있는 거래소입니다. 전 세계 100여 개 이상 국가에서 쿠코인을 쓰고 있습니다.”

래리 허(Larry He) 쿠코인(Kucoin) 매니징 디렉터는 지난 25일 디센터와의 인터뷰에서 “더 많은 국가에서 다양한 이용자들을 끌어들이며, 이용자들에게 최대한 가치를 돌려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쿠코인의 역사는 길지 않다. 2017년 9월 설립돼 2년도 채 되지 않은 암호화폐 거래소이지만 거래량 기준 글로벌 10대 거래소로 우뚝 올라섰다. 이용자 수는 500만 명 수준으로 바이낸스의 절반 정도이지만 허 디렉터가 강조한 것처럼 이용자 분포는 전 세계에 넓게 퍼져있다.

빠른 성장세에는 다양한 서비스 출시가 영향을 미쳤다. 자체 토큰을 통한 수수료 페이백(Pay back)이나 IEO(암호화폐 거래소 공개) 플랫폼 등 다른 거래소들이 제공하는 서비스는 놓치지 않았다. 동시에 파생상품 거래 플랫폼, 이자 지급 서비스 등 쿠코인만의 서비스도 잇따라 출시했다.

거래소 토큰·IEO 플랫폼으로 트렌드에 합류…“KCS, 갖고 있으면 좋다”
올해 글로벌 대형 거래소들의 트렌드는 자체 거래소 토큰과 IEO 플랫폼이다. 이용자들은 거래소 토큰으로 해당 거래소가 진행하는 IEO에 참여하고 있다. 바이낸스의 바이낸스코인(BNB)과 런치패드, 후오비의 후오비토큰(HT)과 후오비프라임이 대표적이다. 쿠코인 역시 이 같은 사업 모델을 채택했다. 자체 토큰 쿠코인쉐어(KCS)를 발행하고 IEO 플랫폼 ‘스포트라이트(Spotlight)’를 운영하며 트렌드에 합류했다.

BNB, HT 등 거래소 토큰들이 올해 들어 큰 가격 상승을 보였듯, KCS 가격도 마찬가지로 오르막길을 걸었다. KCS 가격 상승의 주요 요인을 묻는 질문에 허 디렉터는 “쿠코인 스포트라이트가 나오면서 KCS를 보유해야 하는 명확한 이유가 생겼기 때문”이라며 “최근 파생상품 거래 플랫폼 쿠맥스(KUMEX)를 출시하면서 KCS의 이용처가 더 늘어났다”고 답했다. KCS는 스포트라이트, 쿠맥스뿐 아니라 이용자들이 거래 수수료를 할인받는 데에도 쓰인다. 또 쿠코인의 거래 수수료 수익 중 50%는 KCS로 이용자들에게 분배된다. 쿠코인 이용자가 늘어날수록 KCS 수요도 늘고, 이에 따라 가격도 상승한 것이다.

하지만 이달 초 KCS 커뮤니티가 쿠코인을 고소하는 사건도 있었다. 수수료 수익에 따른 보상이 크게 줄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허 디렉터는 “얼마 전 기관투자자들을 쿠코인 거래소로 끌어들였는데 이들이 거래 수수료 할인을 큰 비율로 받았다”며 “거래소 전체 수익은 줄지 않았으나 수수료 수익이 줄었다”고 말했다. 수수료 수익이 줄면서 이용자들에게 주어진 KCS 보상도 그만큼 줄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는 보상이 줄었지만, 허 디렉터는 스포트라이트를 통해 KCS 보유의 이점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좋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KCS 보유자에 한해 토큰 세일을 진행함으로써 KCS 커뮤니티로부터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것이다. 프로젝트 선정 기준에 대해 허 디렉터는 “팀 멤버 조합과 기술력은 기본이고 블록체인 산업에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는지 따진다”며 “구체적으로는 블록체인 플랫폼(메인넷) 프로젝트를 특히 선호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플랫폼 프로젝트의 경우 메인넷 출시나 상용화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냐는 질문에는 “이미 플랫폼이 개발돼있으면 좋겠지만, 개발 속도보다는 잠재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답했다.

쿠맥스·소프트 스테이킹 등 새로운 서비스도…“이용자들에게 가치 돌려줄 것”
쿠코인이 KCS 보유의 이점을 확보하고, 이용자를 끌어들이는 또 다른 방법은 최근 선보인 쿠맥스(KUMEX)다. 파생상품 거래 플랫폼인 쿠맥스는 비트코인(BTC) 선물거래를 시작으로 서비스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허 디렉터는 “일반 암호화폐 거래와 파생상품 거래가 동시에 가능한 플랫폼이 필요하기 때문에 쿠맥스를 출시했다”며 “쿠맥스에서 발생하는 수수료 수익도 KCS로 이용자들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밝혔다.

암호화폐를 스테이킹(Staking)하고 있기만 하면 매일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소프트 스테이킹(Soft Staking)’ 서비스도 제공한다. 허 디렉터는 “이자율이 높지는 않지만, 암호화폐를 보유한 것만으로도 이자를 받을 수 있다는 분명한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쿠코인은 이오스(EOS), 코스모스(ATOM), 트론(TRX) 등의 소프트 스테이킹을 지원한다.

이처럼 이용자들에게 최대한 수익을 돌려주는 게 쿠코인의 사업 전략이다. 허 디렉터는 “수수료 보상이나 소프트 스테이킹처럼 이용자들에게 가치를 돌려주는 서비스를 많이 마련할 것”이라며 “파생상품 거래 같은 전통 금융 시장의 서비스도 많이 차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PoS(Proof of Stake, 지분증명) 합의 알고리즘을 쓰는 암호화폐라면 모두 소프트 스테이킹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이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안전한 거래를 지원하는 플랫폼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