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UDC 2019]송치형 두나무 의장 "블록체인 서비스 경쟁 시대 시작됐다"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 2019서 환영사
"블록체인 서비스 대중화돼야"…사용자경험·차별화된 가치 제안 강조

  • 박현영 기자
  • 2019-09-04 11:59:01
[UDC 2019]송치형 두나무 의장 '블록체인 서비스 경쟁 시대 시작됐다'
송치형 두나무 의장이 4일 인천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UDC 2019)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블록체인 서비스는 서비스 그 자체보다, 암호화폐로 대중에게 먼저 찾아왔기에 투기의 수단으로 인식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제 블록체인도 서비스 경쟁 시대에 진입할 것입니다.”

4일 인천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UDC 2019)에서 송치형 두나무 의장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들이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장은 “사람들이 인터넷 기술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고 카카오, 페이스북 등 서비스 이름만 이야기하듯, 블록체인 서비스들도 서비스 이름으로 불리는 날이 곧 올 것”이라고 말했다.

송 의장은 블록체인 서비스들이 대중화되기 위한 조건으로 두 가지를 제시했다. ▲자연스러운 사용자경험 ▲블록체인만의 차별화된 가치 제안이 그 두 가지다.

사용자경험을 향상하는 방법의 예로는 암호화폐의 사용성을 높일 수 있는 스테이블코인, 블록체인 플랫폼의 사용성을 높일 수 있는 확장성 문제 해결책 등을 꼽았다. 송 의장은 “가치가 변동되는 코인은 사용성 측면에서 제약이 있다”며 “때문에 더 많은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들이 출시됐고, 올해 들어 투자금도 더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 플랫폼들의 확장성도 최근 1년 사이에 큰 발전이 있었다”며 “다양한 프로젝트들이 자체 합의 알고리즘 등을 이용해 확장성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만의 차별화된 가치로는 ▲보상을 통한 데이터 획득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한 당사자 간 이해관계 조절 ▲가치의 보존 및 전달 등을 언급했다.

송 의장은 “고객에게 보상을 주고 고객 데이터를 확보하는 기업은 이전에도 존재했지만,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들은 기업이 자체 암호화폐를 발행하고 이를 보상으로 쓰기 때문에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비용이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기업이 발행한 암호화폐가 보상으로서 가치를 가지려면 고객들이 암호화폐를 거래하고,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서비스의 품질이 향상되며, 암호화폐 가치가 올라가는 선순환 구조가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장은 이 같은 서비스의 모범적인 예로 베이직어텐션토큰(BAT), 티티씨(TTC) 프로젝트 등을 언급했다.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는 계약 과정에서 발생하는 거래 비용을 없앤다. 또 공유 원장으로 당사자 간에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 기반을 형성함으로써 계약 당사자들이 이해관계를 유연하게 조절하게끔 한다. 송 의장은 “최근 이슈가 된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가 스마트 컨트랙트로 이해관계를 유연하게 조절한 예”라고 말했다.

아울러 송 의장은 블록체인 기술이 가치를 전달, 보존, 공유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예로는 NFT(Non 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한토큰)를 제시했다. NFT는 토큰마다 가치가 다른 것으로, 희소성 있는 상품을 거래할 때 유용하다. 송 의장은 “게임 분야에서 NFT를 접목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는데,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