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D.FINE]삼성전자 "블록체인으로 '다자간 개방형 생태계' 대비한다"

  • 노윤주 기자
  • 2019-09-30 17:37:47
[D.FINE]삼성전자 '블록체인으로 '다자간 개방형 생태계' 대비한다'
김주완 삼성전자 상무/ 사진=디파인 컨퍼런스 제공

“블록체인의 등장으로 앞으로 ‘다자간 개방형 생태계’가 펼쳐질 것입니다”

김주완 삼성전자 상무는 30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코리안블록체인위크(KBW 2019)의 메인 행사 디파인(D.FINE)에서 참석해 블록체인을 바라보는 삼성의 시각을 공유했다. 김주완 상무는 “장부 공유, 불가역성, 신뢰 구축, 보상을 통한 동기부여 등 블록체인은 다양한 장점을 지니고 있다”며 “이런 점이 의미하는 것은 ‘개방형 생태계’”라고 말했다.

그는 개방형 생태계 구축을 위해 △쉬운 블록체인 사용 △안전한 키 보관 및 전자지갑 사용 △다양한 디앱 △기존 모바일 서비스 개선 등 네 가지 요소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안전하고 쉬운 사용을 위해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제공하고 있다. 키스토어는 CPU의 별도의 공간에 전자지갑에 접근할 수 있는 키를 보관한다. 김 상무는 “별도의 기기 없이 핸드폰 단말에서 콜드월렛과 유사한 서비스를 쓸 수 있다는 게 키스토어의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키스토어는 디앱 스토어와 같은 기능도 하고 있다. 현재 약 20개의 디앱이 키스토어에 탑재돼 있다. 김 상무는 “산업 초기이기 때문에 엄격하게 디앱을 심사하고 있어 개수가 조금 적다”며 “내년, 내후년에는 조금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김 상무는 “디앱은 기존 앱과도 확실한 차별성이 있어야만 성공할 수 있다”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밝힌 차별성은 △예전에는 못하던 것의 실현 △토큰 보상을 통한 동기부여 △현실과 가장 세계의 연결 등이다.

개인정보 보호와 삼성전자 자사 앱 활성화를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하려는 시도도 진행 중이다. 삼성헬스 앱과 토큰 보상형 디앱 림포를 연결해 걷기 정보를 입력한 사용자에게 토큰 보상을 지급하는 형태다. 김 상무는 “사용자가 자기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귀찮아해서 삼성헬스 서비스를 운영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이를 블록체인으로 풀어보려 하는데, 비공개 테스트에서는 성공적인 효과가 있었다”고 전했다.

김주완 삼성전자 상무는 “삼성헬스뿐 아니라 다른 서비스에도 가능한 많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려 한다”며 “자기주권신원(DID) 부분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용자 본인이 자기 개인 정보와 신원을 관리할 수 있어야 진정한 다자간 개방형 생태계”라며 “이 생각을 바탕으로 블록체인을 지원하고 혁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